Home로그인회원가입 ID/PW분실

병원소개 이용안내 진료과 척추.관절센터 재활센터 고객지원
공지사항
협회소식
보도자료
법률정보
자료실
Q&A

보도자료

  알림마당 > 보도자료
실종된 희영이가 아빠인 저를 닮았네요
s25ki0 2016-06-22 18:45:07 459

“어른이 된 내 딸 사진을 보니까 확실히 엄마보다는 아빠인 저를 닮았네요.”





경찰청과 보건복지부가 25일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개최한 제10실종아동의 날행사에서 서기원(53)씨는 19944월 잃어버린 딸 희영(당시 10)씨의 32세 모습을 추정해 만든 사진을 받아 든 뒤 감격에 겨운 듯 쉽게 말을 잇지 못했다

해당 사진은 지난해 말 경찰청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이 공동으로 개발한 몽타주 프로그램을 이용해 실종아동이 커서 어른으로 변한 모습을 만든 것이다.<서울신문 55일자 9> 그는 지난 22년간 잃어버린 딸을 찾기 위해 전국 곳곳을 찾아 돌아다녔지만 성과가 없었다. 서씨는 아이를 잃어버린 지 워낙 오래돼 전단을 뿌려도 사람들이 성인이 된 희영이의 모습을 알아보지 못할까 걱정이 많았다면서 새로 받은 사진으로 실종자 전단을 만들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도 사진을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청은 희영씨를 포함해 이날 12명의 실종아동 가족에 성인 모습 몽타주를 전달했다. 향후 매월 신청을 받아 성장 예측 몽타주를 제작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청, 서울청, 부산청, 경기남부청 등에 최신 몽타주 프로그램을 설치했고 앞으로 전국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SK이노베이션 등 6개 기업으로 구성된 실종아동 찾기 및 예방을 위한 실종 홍보 민간협력단위촉식도 열렸다.

경찰은 아동, 지적·자폐·정신장애인, 치매 환자 실종에 대비해 지문 등을 등록하는 사전등록제2012년 도입했으며 그 결과 제도 시행 직전인 2011년에 비해 지난해 18세 미만 아동의 실종 발생 건수가 30.9% 감소했다고 전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사라진 아이, 애타는 가족‥'예방이 최우선'
"어린이 보호는 모든 사람의 의무" 교황 `세계 실종 아동의 날` 강조

댓 글
현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 양천구 오목로 198-1(4층) 사단법인실종아동찾기협회 전화 : 02)774-0182 ㅣFax : 02-794-0182
대표이메일 : fmca@fmca.kr copyright (c)2010 사단법인 실종아동찾기협회 all right reserved. [관리자모드]